불광산 장안사는 신라 문무왕 13년(673년)에 원효대사(元曉大師)가 창건하여 쌍계사(雙溪寺)라 부르다가 야장왕(800~809재위)이 다녀간 후 장안사라 개칭하였다고 한다. 고려시대의 역사는 분명치 않으며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으로 불탄 것을 1638년(인조 16) 대의대사가 중건하였다고 한다.
효종 5년(1654) 원정, 학능, 충묵스님이 대웅전을 중건하였다. 경내에는 대웅전(大雄殿), 명부전(冥府殿), 응진전(應眞殿), 극락전(極樂殿), 산신각(山神閣) 등이 있다.
대웅전은 부산광역시 기념물 제 37호로 지정되어 있고, 대웅전의 석조삼세불좌상은 제 94호로 지정되어 있다.

장안사 척판암의 유래

척판암은 원효대사께서 선정중에 혜안으로 살펴보니 당나라 종남산 태화사의 천명대중이 장마로 인한 산사태로 매몰될 것을 알고 "신라의 원효가 판자를 던져 대중을 구한다(海東元曉 擲板而救衆)"라고 쓴 현판을 불가사의한 신통력으로 태화사에 날려 보냈다. 그곳 대중들이 공중에 떠있는 현판을 보고 신기하게 여겨 법당에서 뛰쳐나와 보는 순간 절 뒷산이 무너져 큰절이 매몰되었다.
이 인연으로 목숨을 구한 천 명의 중국스님들이 신라 척판암으로 와 원효스님의 제자가 되었다. 원효스님은 그들의 머물 곳을 찾아 내원사 부근에 이르자 사신이 마중나와 현재의 산신각 자리에 이르러 자취를 감추었다 한다.
이에 원효스님은 대둔사를 창건하고 상, 중, 하 내원암을 비롯, 89개의 암자를 세워 1천명을 거주시켰다.
그리고 천성산 상봉에서 <화엄경>을 강론하여 1천명의 승려를 득도케 하였다. 이에 화엄경을 설한 자리에는 화엄벌이라는 이름이 생겼고 중내원암에는 큰 북을 달아놓고 산내의 모든 암자가 다 듣고 보이게 했으므로 집붕봉이라는 이름이 생겼으며 1천명이 모두 성인이 되었다 하여 산 이름을 천성산이라 하였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