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발 900m의 천성산 정상에 자리하고 있다.
신라 선덕여왕 15년(646년)에 원효대사가 창건했다고 하는데 원효대사의 법풍(法風)을 유지한다는 뜻에서 이름을 명명했다고 한다. 천성산 역시 원효대사가 천명의 대중을 가르치고 자신도 수도하였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는 설이 전해진다.
원효암에는 현재 법당, 북극전, 산영각, 의상대, 종각 등이 있다.
맑은 날이면 멀리 부산과 일본의 대마도, 양산과 울산바다가 내려다보이는 천혜의 경관을 간직하고 있는 곳이다. 『송고승전(宋高僧傳)』에 전하는 원효스님의 일화에서 보듯이 이곳은 수많은 수행자들의 숨결이 흐르는 탈속의 성지이자 많은 불자들의 귀의처이기도 하다.